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M극장에서
전 좌석 오픈 예정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한국현대무용협회(이사장 이해준, 한양대학교 ERICA 교수)가 주최하는 ‘청년예술가 육성프로젝트’ 제29회 신인데뷔전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M극장에서 열린다.

신인데뷔전을 통해 정훈목(피핑톰 무용단), 김설진(무버 예술감독), 금배섭(춤판야무), 이준욱(도도무브댄스씨어터, 대구시립무용단 트레이너), 이재영(시나브로 가슴에) 등의 현대무용가가 배출됐다.

올해는 1차 서류 및 영상 심의와 2차 인터뷰 심의로 진행하여 1일 8팀씩 3일간 본 공연에 오르게 된다. 총 24팀 중 상위 4팀에게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며, 상위 4팀 중 1위에게 신인상을 수여한다.

제29회 신인데뷔전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소극장 전 좌석 오픈을 앞두고 있다.

안무가들이 직접 제작한 댄스필름을 통해 공연 일정별 메이킹 필름 컨텐츠를 제작했다. 공연 전 한국현대무용협회 SNS(유튜브, 인스타그램)를 통해 참여하는 안무작의 메이킹 필름을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