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무가 창작 활성화 및 리서치 지원
오는 22일, 23일 장수미, 유지영, 김건중, 이소영 안무가 작업 공유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은 안무가들의 작업 과정과 리서치 결과를 공유하는 <안무랩>을 4월 22일, 23일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진행한다. 

<안무랩>은 과거 국립현대무용단이 해왔던 안무 실험‧연구 목적의 랩(LAB)사업이 2020년 코로나 펜데믹 속에서 재활성화된 후 이후 3년째 다양한 안무가들의 작업을 지원하고, 현장과 공유하고 있다. 올해는 장수미, 김건중 안무가가 새롭게 참여해 작업을 공유하며, 2021년부터 함께한 이소영, 유지영 안무가도 발전된 리서치 결과를 공유한다.

발표 마무리 후에는 안무 리서치 과정을 더욱 내밀하게 공유하는 밀도 높은 토론의 장도 마련된다. <안무랩> 참관료는 무료이며 예술계 관계자를 우선으로 선착순 모집하나, 4월 23일 쇼케이스는 일부 좌석을 일반 대상으로 오픈한다. 

참여 신청은 국립현대무용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장수미‧유지영 안무가는 4월 22일 14시와 23일 19시에, 김건중‧이소영 안무가는 4월 22일 19시와 23일 14시에 만나볼 수 있다.

장수미 안무가는 4월 22일 오후 2시, 23일 오후 7시에 <꿀렁꿀렁 감각 에이징>을 발표한다. Ageing(노화)에 관한 질문을 장수미와 3명의 예술가들의 주고-받는 수행에 의한 연구형태로 구부려본다. 

작년 안무랩에서 <알아차리고 알아차리는>을 발표했던 유지영 안무가가 올해는 <와스스와스스>를 선보인다. 2021년 유지영은 기존의 인간 개념을 녹여 어떤 것도 될 수 있는 따끈한 ‘멜팅휴먼’이 되기로 결심했다. 2022년 ‘따끈해진 유지영’은 SF 공간에서 다른 무엇으로 이행될 수 있는 몸의 장소성, 변이성, 유동성을 발견하고자 한다. 

김건중은 ‘인지’라는 짧은 순간을 세밀히 들여다보고, 그 안에서 무한히 펼쳐지는 방향성을 붙잡아 따라가는 작업을 진행한다. 김건중의 작업 <●>을 4월 22일 오후 7시, 23일 오후 2시에 만나볼 수 있다.

이소영 안무가는 2021년 안무랩과 동명의 작업인 <강을 건너듯 문지방을 넘어>를 발표한다. 자녀를 양육하고 있는 중년 여성 안무가의 이야기로서, 몸을 예술표현의 도구이자 작가로서 활동해 오던 안무가가 결혼과 출산, 양육의 단계를 거치며 무용인에서 ‘여성’이라는 프레임으로 넘어가 겪게 된 자전적 이야기를 다룬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