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미스틱스토리  제공
사진=미스틱스토리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멀티테이너’ 민서가 1년 3개월 만에 전격 컴백한다.

지난해 1월 발매한 ‘나랑 놀 사람’ 이후 약 1년 3개월 만에 새 음원으로 컴백하는 민서는 그간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불가살’ 등 다수의 드라마 OST 참여부터 배우로서 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활약을 이어왔다. 

최근에는 에세이 ‘애정하는 사람’을 집필하며 작가로도 완벽하게 변신에 성공, ‘차세대 멀티테이너’로 떠올랐다.

이번 컴백을 통해 배우, 작가가 아닌 가수 민서로서 또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1년 3개월 만에 발표하는 음원인만큼 어떤 감성과 보컬을 담아냈을지 궁금증까지 높였다.

주요기사

민서는 최근 새 음원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마친 후 컴백 막바지 준비에 돌입했다. 4월의 끝자락에 베일을 벗을 음악에서 민서만의 깨끗한 음색과 섬세한 감정선이 어떤 식으로 펼쳐질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차세대 솔로 아티스트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민서의 새 음원은 오는 28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민서는 최근 영화 ‘화평반점’ 출연까지 확정하며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다.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