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문제로 어려움 호소, 문체부 직접 지원해야
처음으로 열리는 '오페라 갈라 콘서트'
공모와 초청작으로 꾸며지는 오페라 축제
무대 밖으로 나온 오페라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장남 조직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장남 조직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희망을 안고 다시 일상으로, 그리고 무대로’란 주제로 오는 28일부터 6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되는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이 오늘(12일) 예술의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축제의 서막을 알렸다.

기자간담회에는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장남 조직위원장과 출품작의 단장 및 대표가 참석해 작품의도를 안내했다.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장남 조직위원장은 "예산이 절반 이하로 삭감됐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서 어려움이 많다. 문체부에서 직접 지원해야 한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번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은 페스티벌 최초로 <오페라 갈라 콘서트>의 전야제가 열리며 화려한 막을 올린다. 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 김수정 부이사장이 예술감독으로 전야제를 준비했으며, '꽃의 만개'를 주제로 최고의 성악가들과 함께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 <라 트라비아타>, <나비부인>, <토스카> 등의 주요 아리아를 들려준다.

이번 전야제에서는 K-Opera의 글로벌 무대 도전을 위해 우리나라 창작오페라 <장화왕후>, <동녘> (이상 이철우 곡), <처용>(이영조 곡)이 갈라 콘서트의 시작과 끝을 알리게 된다.

이어서 29일부터 공모를 통해 누오바오페라단의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 (사)경상오페라단의 오페레타 <메리 위도우>, 김해시, (사)베세토오페라단의 <라 보엠>, 초청작으로 (재)국립오페라단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 (재)김해문화재단 창작오페라 <허왕후>가 무대를 준비한다. 자유소극장에서는 NMK(엔엠케이)의 <부채소녀>와 (사)더뮤즈오페라단의 어린이 오페라 <요리사 랄프의 꿈>이 관객을 만난다.

 

출품작에 대해 안내하고 있는 각 오페라단 대표 및 단장
출품작에 대해 안내하고 있는 각 오페라단 대표 및 단장

 

출품작에 대해서는 각 작품의 단장 및 대표가 소개를 이어졌다.

누오바오페라단 강민우 단장은 “이탈리아 작품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는 시칠라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팔리아치 공연에 중에 까발레리아 주인공들이 등장한다. 의상이 달라서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작품 속의 작품을 보는 재미가 있다고 전했다.

경상오페라단 최강지 단장은 “<메리 위도우>라는 오페라타(Operetta)를 준비했다. <메리 위도우>는 유럽과 미국에서 각각 8천 회 이상 공연한, 최단 시간 내 가장 많은 공연한 작품이다. 연극, 무용, 음악이 함께한 볼거리가 풍부한 공연이다”라며 작품을 설명했다. 경상오페라단은 처음으로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에 참가한다. 

김해문화재단 이태호 문화예술본부장은 “가야의 역사와 김수로왕에 대해서는 잘 아실꺼라 생각한다. 작품 <허황후>는 김수로왕의 위기의 순간, 허황후가 슬기롭게 위기를 넘긴 순간, 허황후와 국경을 초월한 사, 김수로왕과 허황후의 이상향 등이 담겨져 있다. 가야국의 예술적 감수성, 건국 설화 등을 감상할 수 있을 것”라고 했다. 

베세토오페라단 강화자 단장은 푸치의 3대 오페라 중 하나인 <라 보엠>을 선보인다. “<라 보엠>은 젊은 사람들의 사랑 이야기이며, 음악도 자유롭다. 작품 배경은 크리스마스이브인데, 5월에 공연하기에 5월의 크리스마스를 꿈꿔봤다”며 5월의 <라 보엠>을 기대해 달라고 했다.

 

기자간담회가 끝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자간담회가 끝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유소극장에서는 <부채소녀>와 <요리사 랄프의 꿈>이 관객을 만난다. 

NMK 윤현진 대표는 “<부채소녀>에는 소리꾼, 소프라노, 무용수가 등장하며, 실력 있는 소리꾼과 9인의 앙상블이 더해지며, 피리, 태평소, 타악 등 우리나라의 정체성을 담은 음악이 함께 한다”며 작품을 소개했다.

더뮤즈오페라단 이정은 단장은 “<요리사 랄프의 꿈>은 어린이 오페라이다. 요리사라는 직업을 가진 랄프의 꿈은 무대에 서서 가수가 되는 것이다. 다문화가족과 어린이 합창단을 초대해서 함께 할 예정이다.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오페라가 될 것”이라며 가족이 관람하기 좋은 오페라라고 전했다.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의 부대행사로는 5월 14일, 21일 예술의전당 음악분수 잔디광장에서 플래쉬 몹 공연이 열릴 예정이며, 6월 24일 발전방향을 모색할 포럼이 개최될 예정이다. 

예매는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