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부터) NMK 윤현진 대표, 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 김수정 부이사장, 경상오페라단 최강지 단장,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장남 조직위원장, 누오바오페라단 강민우 단장, 베세토오페라단 강화자 단장, 김해문화재단 이태호 문화예술본부장, 더뮤즈오페라단 이정은 단장 
(좌측부터) NMK 윤현진 대표, 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 김수정 부이사장, 경상오페라단 최강지 단장,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조장남 조직위원장, 누오바오페라단 강민우 단장, 베세토오페라단 강화자 단장, 김해문화재단 이태호 문화예술본부장, 더뮤즈오페라단 이정은 단장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제13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이 '희망을 안고 다시 일상으로, 그리고 무대로'란 주제로 4월 28일부터 6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된다.

4월 28일 저녁 8시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전야제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시작으로 오페라극장에서는 공모를 통해 누오바오페라단의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 팔리아치>, (사)경상오페라단의 오페레타 <메리 위도우>, 김해시,  (사)베세토오페라단의 <라 보엠>, 초청오페라로 (재)국립오페라단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 (재)김해문화재단 창작오페라 <허왕후>가 무대를 준비한다.

자유소극장에서는 NMK(엔엠케이)의 <부채소녀>와 (사)더뮤즈오페라단의 어린이 오페라 <요리사 랄프의 꿈>이 관객을 만난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