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일본, 대만, 태국 등 14개국 선판매
오는 4월 28일 태국, 5월 13일 대만에서 개봉 확정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전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미스테리 스릴러 영화 '앵커'가 개봉 전 14개국에 판매됐다.

오는 20일 개봉을 앞둔 영화 앵커는 자신의 죽음을 예고한 제보자 미소와 그를 보도하려는 앵커 세라(천우희 분), 그리고 제보자의 정신과 의사 인호(신하균 분)의 기묘한 이야기를 그린 미스테리 스릴러 장르의 영화다.

영화 <앵커>는 해외 각지 배급사 관계자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독일, 일본,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4개국에 판매됐다. 이와 함께 오는 28일에는 태국, 5월 13일에는 대만에서 개봉을 확정하며 영화를 향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기생충>, <반도>, <백두산> 등을 배급한 태국 Sahamongkol Films (사하몽콘 필름)는 “태국에서 <앵커>를 만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고 밝혔고, <부산행>, <엑시트>, <랑종> 등을 배급한 대만 Moviecloud (무비클라우드)는 “천우희는 <곡성>때부터 대만 관객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번 작품인 미스터리 스릴러 <앵커>에서의 활약 또한 기대하고 있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모가디슈>,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악인전> 등을 배급한 독일 Splendid film (스플렌디드 필름)는 “최근 한국 프로덕션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독일 관객 역시, <앵커>를 사랑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며 영화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처럼 개봉 전부터 해외 각지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앵커>는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와 밀도 높은 서스펜스, 그리고 예측불허의 반전으로 국내 관객들은 물론,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천우희, 신하균, 이혜영. 세 강렬한 배우의 연기 시너지는 물론, 자신의 죽음을 제보하는 의문의 전화에서 시작되는 신선한 스토리와 서스펜스로 영화 자체의 재미는 물론, 범인이 누구일지를 예측하는 '새로운 재미'가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 <앵커>는 오는 20일(수) 관객들의 일상을 뒤흔들 예정이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