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Apple TV+ 시리즈 ‘파친코’ - Pachinko의 에피소드 1, 2, 3이 공개되며 국내외 뜨거운 찬사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배우들의 열연으로 탄생한 명장면들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BEST 1.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라는 '선자' 든든한 응원 속 자유로운 세상을 꿈꾸다

사진= Apple TV+ 제공
사진= Apple TV+ 제공

첫 번째 명장면은 어린 ‘선자’(전유나)를 향한 아버지 ‘훈이’(이대호)의 애틋한 사랑이 드러나는 장면이다.

오랜 기다림 끝에 하나뿐인 딸을 얻게 된 ‘훈이’는 ‘선자’의 가장 든든한 지원군으로서 딸만큼은 세상에서 마음껏 뜻을 펼칠 수 있기를 바라는 따뜻한 아버지다.

이러한 아버지의 무한한 애정은 ‘선자’가 해녀들에게 물질을 배우는 장면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선자’가 물속에 들어가는 순간 함께 숨을 참으며 ‘선자’의 도전을 온 마음 다해 응원하고, 긴 잠수 끝에 직접 딴 전복을 흔들며 물 위로 올라온 ‘선자’를 지켜보는 아버지의 모습이 담긴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남다른 뭉클함을 선사했다.

 

BEST 2. ‘한수’와 젊은 시절의 ‘선자’의 운명적인 만남

사진= Apple TV+ 제공
사진= Apple TV+ 제공

두 번째 명장면은 이전과는 색다른 매력으로 ‘한수’를 연기한 이민호의 강렬한 첫 등장 순간이다.

16세의 ‘선자’(김민하)가 살고 있는 부산 영도에 새로 온 중개상 ‘한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단번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국인이지만 일본어를 유창하게 구사하고, 젊은 나이에도 막강한 재력을 지닌 ‘한수’의 모습은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흥미를 끌어올린다.

이어 ‘한수’의 시선이 일본 순사를 향해 고개를 숙이지 않는 당찬 ‘선자’에게 머물고, ‘선자’와 ‘한수’의 눈이 마주치는 순간 이민호와 김민하 두 배우 사이에 인상적인 케미스트리가 발산되며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높인다.

 

BEST 3. 윤여정의 얼굴에 담긴 ‘선자’가 지나온 회한의 순간들

사진= Apple TV+ 제공
사진= Apple TV+ 제공

마지막 명장면은 노년의 ‘선자’(윤여정)가 지난 고난의 세월을 회상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다.

1989년 일본에 살고 있는 ‘선자’는 우연한 기회로 오랜만에 맛본 한국의 쌀 맛에 감동하며 고향을 떠올리게 된다. 어머니에 대한 기억부터 일본에 도착해 고군분투하며 살아온 순간들을 돌이켜보는 ‘선자’의 모습은 윤여정만의 섬세한 감정 표현과 담백한 연기가 더해져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윤여정의 얼굴에는 ‘선자’가 고향을 떠나 낯선 타국에서 겪었을 수만 가지 감정이 뒤섞여 있어 시청자들로 하여금 깊은 감동을 자아낸다.

이처럼 극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리는 배우들의 열연과 숨을 멎게 하는 명장면들이 펼쳐지는 ‘파친코’는 매회 강렬한 여운을 선사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이다.

'파친코'는 총 8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난 3월 25일 Apple TV+를 통해 3개 에피소드 공개를 시작으로 4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