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의 정열과 낭만 담은 유쾌한 사랑이야기
고전발레 테크닉, 스페인의 민속춤을 한 번에
지휘 니콜라 브로쇼·연주 국립심포니

사진=성남문화재단 제공
사진=성남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성남문화재단은 유니버설발레단의 <돈키호테>를 오는 5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개최한다.

발레 <돈키호테>는 스페인을 대표하는 극작가 세르반테스의 소설 ‘돈키호테 데 라만차’를 바탕으로, 19세기 발레음악의 거장 루드비히 밍쿠스(Ludwig Minkus)의 음악과 고전발레의 아버지로 불리는 마리우스 프티파(Marius Petipa)의 안무가 더해진 작품이다. 1896년 세계 초연해 대성공을 거둔바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1997년 유니버설발레단이 프티파 안무에 뿌리를 둔 알렉산드르 고르스키의 개정 안무 버전으로 처음 선보였다.

작품은 원작과는 달리, 가난하지만 재치 있는 젊은 이발사 ‘바질’과 매력 넘치는 선술집 딸 ‘키트리’의 유쾌한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다. 원작의 주인공인 ‘돈키호테’와 그의 조수 ‘산초’는 이들의 사랑을 이뤄주는 조력자 역할을 한다.

 

돈키호테 공연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돈키호테 공연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스페인 특유의 경쾌함과 화려함으로 무장한 이 작품은 지중해의 낭만과 정열이 녹아있는 무대와 의상, 유머 넘치는 발레 마임과 빠른 스토리 전개, 개성강한 캐릭터들의 좌충우돌 해프닝으로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볼거리를 선사한다.

특히 주역 무용수들의 앙상블부터 군무까지 고전발레의 모든 기교를 응축한 정교하고 화려한 발레 테크닉으로 무용수 개인의 기량은 물론, 발레단 전체의 조화를 감상하기에 충분한 작품이다. 여기에 남성미 넘치는 투우사의 춤과 플라멩코, 세기디야, 판당고, 집시 무용 등 이국적인 스페인 민속춤을 한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에는 풍부한 표현력의 지휘자로 알려진 프랑스 출신의 니콜라 브로쇼가 지휘봉을 잡고, 고전과 현대를 아우르는 폭넓은 레퍼토리를 자랑하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구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에 참여한다.

예매는 성남아트센터 홈페이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온라인 또는 전화로 예매가 가능하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