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위로하고 따뜻한 봄기운 선사
뮤직테이너 송사비가 들려주는 작품 해설

사진=구로문화재단 제공
사진=구로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구로문화재단은 구로구민에게 2022년 따뜻한 봄기운을 선사하기 위해 4월 2일 오후 2시 오류아트홀에서 <클래식의 봄春>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사랑을 주제로 클래식 음악사에서 ‘사랑꾼’으로 유명한 작곡가들의 러브스토리를 클래식 뮤직 유튜버로 잘 알려진 송사비가 전한다.

공연은 1, 2부로 구성되며, 1부에서는 사랑을 주제로 사랑에 빠지는 듯한 설레는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곡들을, 2부에서는 이별을 주제로 비극적이면서도 현실적인 사랑의 끝을 노래하는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예매는 구로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공연 및 할인 정보는 구로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