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수업과 공연체험 기회 제공
신청은 오는 28일 18시까지 

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률)은 지역 문화소외계층 청소년들을 위해 국립발레단과의 업무 협약을 맺고 국립발레단 ‘꿈나무 교실’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평소 발레를 접하기 어려운 문화소외계층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발레수업과 공연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성장기 청소년들에게 발레 체험을 통해 올바른 신체 사용에 대한 이해를 도우며, 발레에 재능 있는 미래의 발레리나·발레리노 육성을 목표로 한다. 

‘꿈나무 교실’ 운영 장소는 세종문화예술회관(조치원)과 공연예술연습공간에서 진행하고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주 2회로 운영하며, 수업료와 수업에 필요한 레오타드와 슈즈 등 각종 발레 용품들도 전체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참가자들은 교육기간동안 발레 기본기와 함께 작품을 배우며 11월 말 세종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할 예정인 국립발레단과 함께하는 ‘Fly Higher with KNB’의 합동공연에 참여한다.

신청은 오는 28일 18시까지이며, 자세한 내용은 세종시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세종문화예술회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