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 2일 춘천문화예술회관

사진=춘천문화재단 제공
사진=춘천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춘천문화재단(이사장 최돈선)은 상반기 첫 기획공연 국립발레단<해적>을 오는 4월 1일 오후 7시 30분, 4월 2일 오후 5시 춘천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한다. 국립발레단은 지난 2014년 이후 약 8년 만에 춘천을 다시 찾아 관객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해적’은 영국 낭만 시인 조지 고든 바이런의 극시를 바탕으로 국립발레단 솔리스트 송정빈이 재안무한 버전이다. 송정빈은 국립발레단의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인 ‘KNB 무브먼트 시리즈’를 통해 꾸준히 안무작을 선보여왔다. 

‘해적’은 웅장한 무대와 변화무쌍한 춤이 장관으로, 발레에 큰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흥미롭게 감상할 수 있으며 화려한 볼거리와 아름다운 명장면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벅찬 희망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예매는 춘천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문의는 춘천문화재단 공연기획팀으로 하면 된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