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씨 집안 막내딸 ‘진초연’ 역으로 출연 확정!

오마이걸 아린/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마이걸 아린/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아린이 tvN ‘환혼’에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아린이 tvN ‘환혼’(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하이퀄리티)에 ‘진초연’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tvN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호텔 델루나’ 등을 집필한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진심이 닿다’ 등을 연출한 박준화 감독이 의기투합해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극 중 아린은 대호국 최고의 셀럽이자 진씨 집안 막내딸 ‘진초연’ 역으로 분한다. 진초연은 겉보기에 누구보다 화려하고 품위 있어 보이지만, 실상은 아이 같은 순진함을 가진 진씨 집안의 철부지 막내딸이다.

앞서 아린은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에서 주인공 ‘오나리’ 역을 맡아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매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했다. 

이번 ‘환혼’ 합류를 통해 첫 정극에 출사표를 던진 아린의 연기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아린이 출연 소식을 알린 판타지 로맨스 활극 tvN ‘환혼’은 2022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