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과 화려함을 잡은 마티네 콘서트
탄소중립 실천, 프로그램북 e-book으로 게시 

사진=예술의전당 제공
사진=예술의전당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예술의전당은 오는 3월 25일 오전 11시, KT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마음을 담은 클래식(이하 <마음 클래식>)을 개최한다. 이번 3월 음악회에서는 콘서트홀을 가득 채울 화려한 출연진과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1부는 피겨의 여왕 김연아의 쇼트 프로그램 곡으로 널리 알려진 생상스 죽음의 무도로 화려하게 시작한다. 이어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이 바이올린의 현란한 기교가 돋보이는 파가니니 바이올린 협주곡 제1번 D장조를 선보일 예정이다. 

2부에서는 피아노의 복잡한 테크닉과 풍부한 관현악적 색채로 사랑받는 라흐마니노프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을 피아니스트 김진욱의 연주로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 곡은 표제음악의 창시자인 베를리오즈 최고의 걸작인 환상교향곡 중 마지막 제5악장 ‘마녀들의 밤의 꿈’으로 마무리한다. 

김용배 추계예대 명예교수의 재치있는 해설이 백미인 <마음 클래식>은 이택주 음악감독이 이끄는 KT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꾸며진다. 

예술의전당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프로그램북을 e-book으로도 제작하여 홈페이지에 무료로 게시하고 있다.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