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친코, 모든 세대를 관통할 진한 울림 선사 예고
Apple Original Series '파친코', 오는 23일 공개

(사진=Apple TV+)
(사진=Apple TV+)

[문화뉴스 심안나 기자] 오는 25일 공개를 앞둔 Apple Original Series '파친코' - Pachinko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글로벌한 행보를 이어가는 윤여정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거대한 스케일의 서사를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영화 '미나리'에서 '순자'를 연기한 윤여정은 스크린을 장악하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전 세계 관객과 평단을 모두 사로잡으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이는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연기 부문을 수상한 것으로 국내외 영화계의 역사를 새롭게 쓴 순간이었다. 그에 이어 윤여정이 Apple Original Series이자 세계적 감독과 제작진이 함께하는 글로벌 프로젝트인 '파친코'로 돌아와 기대를 모은다.

(사진=Apple TV+)
(사진=Apple TV+)

'파친코'에서 윤여정은 모든 역경에 굴하지 않는 강인한 여성 '선자' 역을 맡았다. 1900년대 초 한국을 배경으로 시작되는 이 작품은 '선자'의 시각에서 이야기가 전개되며, 윤여정은 노년 시절의 '선자'로 극을 이끈다. '선자'의 지나온 삶이 모두 담긴 윤여정의 섬세한 감정 연기는 다시 한번 전 세계에 진한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파친코'의 코고나다 감독은 "내가 그녀의 연기의 일부분이 된다는 것은 정말이지 특별한 경험이다. 윤여정의 연기를 보며 매 순간 감탄했고 다채로운 운율과 깊이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모습들은 놀라웠다"고 함께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마이클 엘렌버그 총괄 프로듀서는 "윤여정은 우리에게 선물과도 같았다. 그녀는 전설이었으며, 훌륭한 배우였고, '파친코'의 버팀목이었다"고 감탄했다. 이처럼 명실상부 세계적 배우로 자리매김한 윤여정이 '파친코'를 통해 보여줄 남다른 깊이의 연기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Apple TV+)
(사진=Apple TV+)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도서를 원작으로 하며 한국 이민자 가족의 희망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오직 Apple TV+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총 8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으며 오는 25일 3개 에피소드 공개를 시작으로 4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심안나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