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우진 “울고 웃으며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

배우 홍우진/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캡쳐
배우 홍우진/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캡쳐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배우 홍우진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2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연쇄살인마들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극 중 홍우진이 연기한 오인탁은 국영수(진선규 분)의 후배로 국영수와 송하영(김남길 분)이 사건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핵심 인물이었다.

홍우진은 “저는 회차 중간에 투입돼서 약간의 부담감을 안고 첫 촬영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내 생각은 괜한 기우였음을 느꼈다.”라며 운을 뗐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현장을 원활하게 조율하시는 감독님과 현장에서 최선을 다 하며 작품을 빛내려 노력하는 스탭분들, 배우분들 덕분에 첫 촬영부터 자연스레 팀에 녹아들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주요기사

“특히 주연배우들의 앞장선 노력으로 인해 모두가 이 작품을 더 사랑하고 진심으로 울고 웃으며 행복하게 촬영할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촬영장이 즐거울 뿐만 아니라 작품까지 마음에 드는 행복한 드라마였다. 끝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 작품을 위해 고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홍우진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종영 이후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