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 첫 미니앨범 '容 : FACE' 곡 작업→콘셉트·퍼포먼스 기획 참여
1년 11개월 만의 솔로 컴백 '기대감 UP'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마마무 솔라가 1년 11개월 만에 솔로로 돌아온다. 

솔라는 8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容 : FACE'의 앨범 메이킹 프리뷰 #1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는 신보 관련 기획 회의에 참석한 솔라가 스태프들과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겼다. 솔라는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스태프의 말을 경청하며 신보의 완성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솔라는 "전작의 콘셉트도 좋았지만 사람들이 원하는 것도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노래가 뻔해질 수 있으니 세련되게 꾸미면 되지 않을까"라고 신곡을 스포일러해 궁금증을 높였다.

솔라는 오는 16일 첫 미니앨범 '容 : FACE'를 발표한다. '容 : FACE'는 솔라가 발표하는 첫 미니앨범이자, 솔라의 본명인 김용선의 한자 '容(얼굴 용)'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솔라 본인이 직접 곡 작업은 물론 콘셉트, 퍼포먼스 기획에도 참여하며 자신의 색깔과 개성을 가득 담아냈다.

신보에는 타이틀곡 '꿀 (HONEY)'을 비롯해 'RAW', '찹찹 (chap chap)', 'Big Booty', '징글징글 (zinggle zinggle)' 등 총 5개 트랙이 수록됐다. 솔라가 4곡의 작사, 작곡진에 이름을 올린 데 이어 RBW 사단의 히트메이커 김도훈과 서용배, 밍키 등이 지원사격에 나서 높은 완성도를 예고한다.

한편, 솔라의 첫 번째 미니앨범 '容 : FACE'는 오는 16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제공=RBW]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