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지난 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2022 동계올림픽' 특집으로 쇼트트랙 은메달리스트 김아랑 선수의 일상이 공개됐다.

특히 김아랑과 아버지의 1년만의 재회는 진한 감동을 전했다. 아버지의 근무지에 깜짝 방문한 그는 예상치 못한 플랜카드로 얼굴을 들지 못하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 오랜만에 부녀가 오붓하게 커피를 마시며 부담감이 컸던 올림픽 경기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인 주문 받아놨어 아빠가"라며 생각보다 많은 아버지의 사인 부탁에도 유쾌하게 해주는 효녀 모습을 보여줘 현실 부녀 케미가 돋보였다. 

주요기사

방송 직후, 김아랑은 경기장에서와는 다른 모습으로 따라 입고 싶은 OOTD를 비롯해 마시는 커피, 고기 먹방 등 모든 것에 주목받고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박정래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