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우리나라의 고전X발레의 품격
2007년 초연, 2014년 개정
‘초야’, ‘이별’, ‘해후’ 파드되와 군무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3월 18일부터 20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의 발레 <춘향>이 무대에 오른다. 발레 <춘향>은 우리나라 고전을 발레에 담아낸 작품으로 기획단계부터 세계 무대를 염두에 두고 제작됐다.

발레 <춘향>은 2007년 초연, 2009년 재연, 2014년과 2018년 해외투어를 통해서 예술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았고, 2014년에는 안무, 음악, 무대, 의상 등 전면에 걸친 대대적인 개정작업으로 전작과 다른 모습의 새로운 <춘향>을 탄생시켰다.

전작이 한국 전통미를 강조했다면, 개정작은 발레 본연의 정체성과 함께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통하여 균형감을 살렸다. 

춘향과 몽룡의 ‘초야’, ‘이별’, ‘해후’로 이어지는 다양한 감정 변주와 고난도 테크닉을 더한 서사적 멜로가 몰입감과 입체감을 높인다. 또한 1막 여성 군무와 2막 남성도 발레 <춘향>을 보는 재미를 더한다. 

주요기사

이번 공연에서는 수석무용수 강미선과 드미 솔리스트 임선우가 컴백 무대를 선보이며, ‘강미선-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손유희-이현준’, ‘홍향기-이동탁’, ‘한상이-강민우’가 주역 커플로 나설 예정이다.

문훈숙 단장은 K-콘텐츠의 저력을 체감하는 요즘 예술인으로서 감회가 새롭다고 말한다. ”발레 ‘춘향’은 팀워크의 산물입니다. 고전과 현대의 밸런스를 잘 맞추는 동시에 안무, 음악, 의상, 무대까지 전체적인 조화가 중요하죠. 그러한 맥락에서 ‘춘향’은 좋은 창작진과 무용수들의 각고의 노력과 관객의 사랑으로 탄생한 귀한 결실이며, 발레단의 역사와 자랑인 <춘향>을 국립극장과 함께 올리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