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무대
전통춤과 음악이 공존하는 무대 

사진=보훈무용예술협회 제공
사진=보훈무용예술협회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원로예술인 지원사업 선정작 ‘당대(當代)의 춤(지금 이 시대의 춤)’이 오는 2월 24일 오후 7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열린다. 

‘당대의 춤’은 9명의 출연자들이 펼치는 홀 춤 공연으로 다양한 전통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공연은 무용예술의 본질을 보여주고 전통춤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알리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주요기사

박은영의 춘앵전, 이은주의 금선무, 채향순의 승무, 정혜진의 고풍, 박수경의 지전춤, 이미숙의 경기수건춤, 김덕숙의 살풀이춤, 한혜경의 십이체장고춤, 류영수의 선입무 등 다양한 전통춤을 만날 수 있다. 

예매는 국립국악원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