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17일 오후, 서울에 최대 0.3cm의 눈이 내렸다. 현재 서울에는 눈이 그치고 잠시 소강상태이나 저녁까지 1cm 내외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17일 오후 5시 20분부터 제설 보강단계 근무를 1단계를 발령했다.

시는 현재 작업인력 5000여명, 제설장비 1000여대, 제설자재 2000여 톤을 투입하여 시내 간선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서 제설작업을 실시하여 주요도로 차량소통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하였으며, 강설 즉시 추가 제설작업을 시행하여 시민불편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퇴근 시간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시민들도 퇴근길 자가용 운행은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Tag
#제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