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인 안무가의 8색 전통 춤 무대 선보여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문화뉴스 김서연 기자]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이 새해를 맞아 8편의 우리 춤 잔치를 펼친다.

 

[사진=국립극장]
[사진=국립극장]

국립무용단은 2018년부터 다양한 우리 춤 레퍼토리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명절 기획 시리즈를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공연한 '새날'은 "항상 기대되는 공연, 올해도 역시나 신명 나고 아름답다", "현생의 걱정도 잊은 신명 난 시간" 등 관객의 호평을 받으며 마무리했다.

국립 무용단은 이번 '새날' 공연은 총 8개의 우리 춤 소품으로 구성됐다고 전했다. 웅장하고 역동적인 북의 울림으로 새로운 생명을 깨우는 '태'로 강렬한 시작을 알린다. 이어지는 '액막이'는 한 해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는 전통 의식에서 착안한 작품으로 왕무당의 독무부터 화려한 군무까지 신비로운 음악과 어우러진다.

 

[사진=국립극장]
[사진=국립극장]

본격적인 잔치가 시작되는 다음 순서는 전통 악기와 우리 춤의 다양한 접목을 통해 각기 다른 방식의 매력을 지닌 춤 '보듬고', '당당', '진쇠춤' 3개 작품이 무대를 채운다. 그중 남성 한국무용의 대가 조흥동의 대표작인 '진쇠춤'은 꽹과리를 활용한 절묘한 가락과 소리는 잡귀를 쫓아내고 풍성한 복이 깃드는 새해를 기원한다.

후반부는 한국의 흥이 넘치는 놀이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 이어진다. 소고의 명쾌한 겹 가락에 힘찬 안무가 더해진 '평채소고춤은 서민의 흥을, 풍류를 아는 선비들이 고고한 자태와 품위를 마음껏 뽐내는 '한량'은 양반의 흥을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우리 선조들의 각기 다른 흥을 비교해 보며 재미를 찾을 수 있다.

'새날'은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손인영과 단원 정길만이 공동 안무한 '윷치기놀이'로 대미를 장식한다. 대형 윷판으로 꾸며진 무대에서 무용수들이 그려내는 해학 가득한 전통 놀이 한 판을 그려낸다.

 

[사진=국립극장]
[사진=국립극장]

공연의 연출은 제28회 전국무용제 대통령 상을 수상한 작품 '펜로즈의 시계'를 연출한 조주현이 맡았다. 조주현 연출은 관객과 호흡하며 함께 즐길 수 있는 하늘극장의 구조적 특성을 한껏 살린 구성을 준비 중이다.

음악감독 정종임과 예인집단 '아라한'의 전통의 소리로 만들어지는 생동감 넘치는 음악과 영상디자이너 황정남의 작화(作畫) 영상 작품을 더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예정이다.

한편 국립무용단은 1962년에 창단되어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작을 목표로 꾸준히 예술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당대 최고의 춤 예술가들의 지도하에 전통과 민속춤을 계승하며 이를 기반으로 동시대의 관객이 감동할 수 있는 현대적인 작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립무용단이 이번에 선보이는 명절 기획공연 '새날'은 오는 29일(토)부터 2월 2일(수)까지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새해맞이 공연으로 선보이는 만큼 호랑이띠를 위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김서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