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해맞이광장 앞 상생의 손 조형물 앞에 접근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연합뉴스
31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해맞이광장 앞 상생의 손 조형물 앞에 접근금지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전국에서 차분한 분위기에서 2021년 신축년 한 해를 마무리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는 매년 1월 1일 선유교와 양화한강공원 일대에서 개최해온 해맞이 축제가 취소됐다. 새해 1월 1일 0시부터 오전 8시까지 해맞이 명소인 선유교의 출입을 전면 통제된다.

12월 31일 파주 임진각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야의 종 타종식을 취소됐다. 대신 공연을 사전 녹화해 31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재단 유튜브 채널, 네이버TV 등을 통해 송출하기로 했다.

부산에서도 세밑 추위에 코로나19 확산 걱정 때문인지 한 해를 마무리하는 날인데도 사람이 몰리진 않았다. 매년 12월 31일 자정에 열리는 부산 시민의 종 타종행사는 무관중,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타종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행사를 진행하며 온라인으로도 생중계한다.

낙동강의 끝자락인 부산 다대포의 아름다운 일몰을 감상하며 한해를 마감하는 다대포 해넘이 행사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열리지 않았다.

전국 해맞이 명소인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호미곶해맞이광장은 찬 바람이 부는 데다가 오가는 사람이 드물어 썰렁했다. 포항시는 매년 개최해 온 한민족해맞이축전을 취소했다.

시는 31일 오후 4시부터 광장 주변 도로를 통제하고 광장을 전면 폐쇄했다. 통제는 새해 1월 1일 오전 10시까지 이어진다.

영덕군, 울진군, 경주시 등 도내 동해안 다른 시·군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맞이 행사를 취소하고 해맞이명소 출입을 통제했다.

하지만, 강원 동해안 해맞이 행사가 모두 취소됐으나 해맞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대형 숙박업소는 빈 객실을 찾기가 힘들고, 기차표도 동이 났으며, 바다와 접한 곳에는 벌써 차박족과 캠핑족들이 속속 자리를 잡고 있다고.

한편, 새해 첫해 일출시각은 울산과 부산 오전 7시 32분, 강릉 오전 7시 40분, 대전 오전 7시 42분, 서울 오전 7시 47분, 인천 오전 7시 48분 등이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