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맞이 명소 선유교 출입 통제/사진=영등포구청 제공
해맞이 명소 선유교 출입 통제/사진=영등포구청 제공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새해 1월 1일 0시부터 오전 8시까지 해맞이 명소인 선유교의 출입을 전면 통제된다.

통제되는 구간은 양화한강공원과 선유도를 잇는 성수 하늘다리∼선유교 구간이다.
양평2동에서 양화한강공원을 오갈 수 있는 선유도 보행육교는 통행이 가능하지만 육교 위에서 장시간 해맞이를 위해 머무르는 것은 금지된다.

영등포구는 매년 1월 1일 선유교와 양화한강공원 일대에서 개최해온 해맞이 축제도 취소했다.

 


관련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