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수상자 및 협회 관계자만 참석
참석자 전원 백신 접종 완료자 혹은 PCR 검사 음성 확인자로 한정

현대무용 무용예술상 김제영(좌), 현대무용 최고무용가상 김형남(우)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현대무용 무용예술상 김제영(좌), 현대무용 최고무용가상 김형남(우)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한국현대무용협회(이사장 이해준, 한양대학교 ERICA 교수)가 주최하는 ‘2021 한국현대무용인의 밤(CODAKO Awards 2021)’이 지난 20일 오후 7시,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되었다.

‘한국현대무용인의 밤(CODAKO Awards)’은 한 해 동안 대한민국 현대무용계 발전에 기여한 무용예술인의 노력과 활동에 대한 공로를 기리는 자리로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이후 2년 만에 개최됐다.

2021 한국현대무용인의 밤 대상에는 ‘현대무용 무용예술상’에 김제영(백석대학교 교수), ‘현대무용 최고무용가상’에 김형남(세종대학교 교수)이 선정되었다.

수상자 선정위원회는 “김제영은 한국 현대무용의 발전을 위한 헌신적인 노력과 예술 창조정신을 갖춘 예술가”, “김형남은 국내 현대무용의 중추적인 역할에 기여하고 현대무용 예술 발전에 큰 역할을 한 무용가이자 교육자”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Legend Award 수상자 (좌측부터) (사)한국현대무용협회 이해준 이사장, 최청자, 박명숙, 양정수, 안신희,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Legend Award 수상자 (좌측부터) (사)한국현대무용협회 이해준 이사장, 최청자, 박명숙, 양정수, 안신희,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MODAFE 2021(제40회 국제현대무용제)의 홍보대사로 활동한 배우 한예리는 ‘한국현대무용 특별공로상’을 수상했으며, 대한민국 현대무용계를 이끌어온 선구자분들에 대한 존경을 담은 ‘Legend Award’는 지난 5월 MODAFE 2021(제40회 국제현대무용제) 무대를 마지막으로 7월에 작고한 故 육완순, 이숙재((사)밀물예술진흥원 이사장), 최청자(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박명숙(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박인숙(한성대학교 명예교수), 양정수(수원대학교 명예교수), 안신희(안신희 Dance Theater Company 대표) 등 총 7명이 수상했다.

안무가로서 현대무용의 저변 확대에 이바지한 예술인에게 수여하는 ‘Contemporary Grateful Award’에는 전미숙(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한국현대무용인의 밤의 오랜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코파나스상’에는 황미숙(파사무용단 예술감독), 무용교육 분야에서 활동하며 무용교육의 발전과 교육 수준 향상에 기여한 예술인에게 수여하는 ‘무용교육자상’에는 조진희(우석대학교 학술연구 교수)가 수상했다.

올해 처음 수상자 추천을 공모로 진행한 ‘올해의 무용가상’과 ‘올해의 무용수상’에는 각각 김영진(숙명여자대학교 무용과 교수), 박관정(밀물현대무용단 정단원 및 트레이너)이 수상했으며, ‘Next Generation Choreographer Award’에는 김보라(Art Project BORA 예술감독 및 안무가)와 이동하(툇마루무용단 대표), ‘Dance Spirit Award’에는 정유진(단국대학교 무용과 초빙교수), ‘Contemporary Dance Special Award’에는 김규종(순청향대학교 공연영상학과 교수), ‘Young Artist Award’에는 육난희(두아코댄스컴퍼니)와 강예령(1River Dance Company)이 수상했다.

‘공로상’에는 (사)한국현대무용협회가 주최한 MODAFE 2021(제40회 국제현대무용제)에서 국가대표무용단으로서 각 장르를 대표하는 작품들로 국내 컨템퍼러리 댄스의 우수성을 선보인 공로로 남정호(국립현대무용단 단장 겸 예술감독), 손인영(국립무용단 예술감독), 강수진(국립발레단 단장 겸 예술감독)이 수상했다.  

‘MODAFE Best Partner’와 ‘CODAKO Best Partner’에는 각각 한컴그룹과 대구문화예술회관이 선정되었으며 ‘Contemporary Critics Award’는 김태원(한국춤비평가협회 정회원 및 운영위원), ‘Best Director Award’는 김태관(제주아트센터 공연기획자), ‘Best Producer Award’는 박신애(언플러그드바디즈), 김혜연(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이 수상하였고, MODAFE(모다페)의 미래이자 신인 안무가들의 등용문 MODAFE 2021의 Spark Place 우수 안무자에게 주어지는 ‘Spark Award’에는 정예림(툇마루무용단), 장인지(SM현대무용단), 청년예술가 육성프로젝트 제28회 신인데뷔전 우수자에게 수여하는 ‘신인상’에는 이현우(물망초 댄스컴퍼니)가 수상하며 총 21개 부문에 대한 시상이 이루어졌다.

코로나19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2021 한국현대무용인의 밤’은 예술인과 함께 한 해를 마무리하며 성황리에 종료되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