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 기념 작품 '왕자, 호동' 다시 선보여
'아틸라',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 국내 초연 작품 올려
전문인력과 일반인을 위한 교육 지속
크노마이오페라, 실시간 생중계 및 VOD 서비스 제공

2022년 정기공연 (사진=국립오페라단 제공)
2022년 정기공연 (사진=국립오페라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내년 창단 60주년을 맞는 국립오페라단(단장 겸 예술감독 박형식)은 <오페라 갈라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총 6편의 특별한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1962년 국립오페라단 창단 기념 작품이었던 <왕자, 호동>을 다시 선보이고 <아틸라>,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를 국내 초연으로 새로운 시도를 이어 나간다. 높은 작품성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원한 오페라의 명작 <호프만의 이야기>, <라 보엠>을 무대에 올린다. 

국립오페라단은 창단 60주년의 서막을 여는 특별한 무대로 2022년을 시작한다. 우선 국립오페라단 60년의 역사를 축하하고 새 미래를 여는 축제의 장으로 오페라갈라콘서트 <봄을 여는 오페라 갈라 페스티벌>(2.9~10, 2.12~13 국립극장 해오름)을 선보인다. 또한 창단 60주년을 기념하여 <오페라 어워즈>(3.12, 국립극장 해오름)를 개최한다. 

우리나라 음악계의 거두 작곡가 장일남의 오페라 <왕자, 호동>(3.11~12, 국립극장 해오름)을 무대에 올리며, 오페라팬들의 가슴을 뛰게할 두 작품, 베르디 작곡의 <아틸라>(4.7~10,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와 <시칠리아 섬의 저녁기도>(6.2~5,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가 국내 초연된다. 

오페레타 작곡의 귀재 오펜바흐의 <호프만의 이야기>(9.29~10.2,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찬란했던 젊은 날의 사랑이야기 <라 보엠>(12.1~4,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이 관객들을 만나게 된다. 

주요기사

국립오페라단은 지난해부터 국립오페라단 오페라스튜디오를 통해 오페라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있으며, 일반인들을 위한 국립오페라단 오페라아카데미를 통해 오페라를 즐기고 배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올해 국립오페라단은 독자적인 온라인 영상 서비스인 크노마이오페라 (KNOmyOpera)를 성공적으로 출범시켜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 및 VOD 서비스 제공을 통해 관객과 오페라 사이의 새로운 가교의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 

국립오페라단 박형식 단장은 “2022년은 국립오페라단이 창단 60주년을 맞이하는 매우 뜻깊은 해로 이 시기를 기점으로 국립오페라단이 국립예술단체를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대한민국 문화예술계를 선도하여 전방위적으로 공연문화사업을 견인하는 역할을 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종합예술로서 오페라가 지닌 예술적, 인문학적 가치를 잃어버리지 않으면서도 낮은 자세로 국민들에게 한발짝 다가가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