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자 및 협회 관계자만 참석
백신 접종 완료자, PCR 검사 음성 확인자로 한정

한국현대무용인의 밤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한국현대무용인의 밤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한국현대무용협회(이사장 이해준, 한양대학교 ERICA 교수)가 주최하는 ‘2021 한국현대무용인의 밤(CODAKO Awards 2021)’이 오는 20일 오후 7시,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이번 행사는 수상자 및 협회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며, 참석자 전원 백신 접종 완료자 혹은 PCR 검사 음성 확인자로 한정한다.

올해는 대한민국 현대무용계를 이끌어온 선구자 故 육완순, 이숙재, 최청자, 박명숙, 박인숙, 양정수, 안신희 7인에 대한 존경을 담은 ‘Legend Award’를 비롯하여 현대무용 무용예술상, 현대무용 최고무용가상 등 총 21개 부문을 시상한다.

MODAFE 2021(제40회 국제현대무용제)의 홍보대사로 활동한 배우 한예리는 페스티벌의 홍보대사이자 예술가로서 함께해, 무용의 다양한 가치를 전달하고 공연예술계에 위로와 힘이 되는 역할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현대무용 특별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한국현대무용인의 밤(CODAKO Awards)의 대상이라 할 수 있는 ‘현대무용 무용예술상’과 ‘현대무용 최고무용가상’에는 각각 김제영(백석대학교 교수), 김형남(세종대학교 교수)이 선정됐다.

수상자 선정위원회는 “김형남은 국내 현대무용의 중추적인 역할에 기여하고 현대무용 예술 발전에 큰 역할을 한 무용가이자 교육자”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