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속 작은 음악회, 사유동락(思惟同樂) 개최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민병찬, 이하 박물관)은 오는 9일 상설전시관 으뜸홀과 사유의 방에서 국보 반가사유상 전시실 ‘사유의 방’ 개관을 기념하는 특별공연, ‘박물관 속 작은 음악회, 사유동락(思惟同樂)’을 개최한다.
 
지난 11월 12일 개관한 ‘사유의 방’은 국보 반가사유상 두 점(제78호, 제83호)을 나란히 전시한 공간으로 관람객에게 큰 감동과 위로를 주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박물관은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박물관 속 작은 음악회 : 사유동락(思惟同樂)(이하 사유동락)’을 마련하였다.

이번 특별공연 박물관 속 작은 음악회-사유동락은 국보 반가사유상이 갖고 있는 내재적 가치와 그 상징성을 고려한 전통 음악과 춤을 엄선하여 다채롭게 구성했다.

거문고의 명인이자 전 서울예술대학 부총장인 하주화, 국가무형문화재 가곡 보유자인 김영기,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전승교육사 김묘선, 국악명상 작곡가 김영동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명인과 명무들이 참여해 무대를 채운다.

주요기사

공연에는 고요함과 담백함의 조화를 이룬 거문고 독주 정악(正樂)인‘현의 노래’와 순수하고 아정(雅正)한 노래인 정가(正歌)가 헌주(獻奏)된다.

또한, 조지훈 시인의 ‘승무(僧舞)’시를 연상케 하는 ‘승무’를 반주 없이 무용가의 춤 동작만으로 오롯이 선보이며 극상(極上)의 예술이 펼쳐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반가사유상의 신비롭고 오묘한 미소를 유장한 대금 가락인 ‘바람의 소리’로 공연이 마무리된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