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제례악 배경으로 상상 속 저승 표현

2021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 Sigh to Sigh 포스터/사진=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1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 Sigh to Sigh 포스터/사진=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2021 프로젝트 컨템퍼러리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공연을 12월 8일(수)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개최한다.

현대적인 시각으로 재해석한 전통공연을 선보이는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은 전통예술의 경계를 오가며 활동하는 다양한 장르 예술가들의 실험적인 아이디어를 무대 위에 올리고 대중에게 소개하며 전통예술의 새로운 경향과 가능성을 제시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특히 지난해부터 다년도 연속 지원 방식을 도입해 기획안 공모부터 3년간 단계별 심사를 거쳐 작품 제작 및 정규 공연 지원까지 안정적인 창작 환경을 제공해 예술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공연은 첫 번째 다년도 지원사업의 수혜 작품으로, 20년도 ‘전통예술 컨템퍼러리 창작지원 공연 기획안 공모’ 선정작인 ‘Dance & Culture WISDOM’의 ‘Sigh to Sigh’이다.

안무가 박지혜가 이끄는 ‘Dance & Culture WISDOM’은 춤이 곧 문화가 되는 작품을 시도한다는 의미로 2015년 창단한 댄스 컴퍼니이다. 그간 전통과 창작을 넘나드는 꾸준한 활동으로 관객과 공감대를 형성해왔다.

공연은 상상 속 저승을 상징하는 1막과 현재 살아가고 있는 이승을 상징하는 2막으로 구성된다. 춤을 추며 탄식하듯 내뱉는 무용수들의 숨을 통해 삶을 살아가는 우리 모습과 죽음을 돌아보게 만든다.

종묘제례악을 모티브로 작곡한 음악을 배경으로 궁중정재의 우아한 아름다움을 살려낸 1막과 경기도당굿 장단을 바탕으로 전통춤의 근본이 되는 발사위 움직임을 현대화한 2막은 극적으로 반전되는 무대 연출과 함께 작품의 주제를 관객에게 명확하게 전달한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