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무와 제자를 잇는 전통 춤 계승의 순간을 무대로
명무(名舞) 진유림과 청어람 전통춤보존회가 선보이는 우리 춤의 정수
그립고 그리운 스승, 고(故) 이애주를 기억하는 한국전통춤회의 춤사위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오는 10일부터 서울 강남구 소재 한국문화의집KOUS에서 2회에 걸쳐 <우락(友樂)> 시리즈를 온·오프라인으로 공개한다. 올해는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살풀이춤 이수자 진유림과 그가 이끄는 청어람 전통춤보존회, 명무(名舞)이자 시대를 대표하는 문화운동가였던 고(故) 이애주 선생을 추모하는 한국전통춤회의 무대가 펼쳐진다. 

 

진유림 청어람 (사진=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진유림 청어람 (사진=한국문화재재단 제공)

 

오늘 오후 8시, 진유림과 그의 제자들로 구성된 청어람 전통춤보존회가 <우락(友樂)> 시리즈의 막을 연다. 진유림은 어린 시절 춤에 입문하여 고(故) 이매방을 스승으로 모시며 다양한 춤을 섭렵한 명무다.

이번 공연에서는 진유림의 살풀이춤을 비롯, 그의 제자들이 펼치는 대신무, 규장농월, 입춤소고, 허튼법고 등 다양한 우리 고유의 전통춤을 감상할 수 있다. 다채로운 몸짓 속에서 드러나는 즉흥성과 역동성, 스승과 제자가 화합을 통해 선보이는 감동의 무대를 이번 공연에서 기대해볼 수 있다. 

 

주요기사

故 이애주 추모공연 (사진=한국문화재재단 제공)
故 이애주 추모공연 (사진=한국문화재재단 제공)

 

23일 오후 8시에 열리는 <우락(友樂)> 시리즈의 두 번째 무대는 국가무형문화재 승무 보유자 고(故) 이애주 명무의 제자들로 구성된 한국전통춤회의 공연이다. 생전 이애주 선생이 강조했던 춤의 본질과 전통춤의 올바른 전수를 목적으로 결성된 한국전통춤회는 우리 춤을 알리기 위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고(故) 이애주 선생의 정신이 깃든 살풀이춤, 태평무, 승무 등 대표적인 전통춤의 풍성한 춤사위를 선보인다.  

한국문화재재단은 코로나19 관련 정책에 따라 이번 공연을 한 자리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하며, 현장 관람과 함께 온라인 실황 공개도 진행한다. 

진유림 청어람 공연은 전화예매, 고(故) 이애주 추모공연은 전화 또는 인터파크 예매를 통해 현장관람이 가능하며 공연 실황은 각각 오는 16일과 30일 저녁 7시에 유튜브 및 네이버TV <한국문화재재단>을 통해 공개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