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관 전 시민 위로를 위한 사전 공연 개최

세종예술의전당 사전공연 (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세종예술의전당 사전공연 (사진=세종시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률)은 세종예술의전당 정식 개관을 앞두고 오는 12월 여민락콘서트와 두 편의 사전공연을 선보인다.

첫 번째 공연은 12월 9일 오전 11시 <김주택과 함께하는 특별 여민락콘서트>이다. 팬텀싱어 출신의 바리톤 김주택, 베이스 구본수, 테너 정필립과 we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클래식부터 크로스오버까지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여민락콘서트는 기업 후원으로 만들어지는 문화재단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티켓 오픈은 18일 오전 10시이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두 번째 공연은 12월 19일 오후 5시 <조수미&이 무지치 실내악단>이다. 국제 데뷔 35주년을 맞은 소프라노 ‘조수미’와 창단 70주년을 맞은 체임버 오케스트라 ‘이 무지치(I Musici)’가 만나 바로크 음악을 중심으로 세계 최정상급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예매는 10일 오전 10부터 할 수 있다.

주요기사

마지막 공연은 12월 30일 저녁 7시 30분 서울발레시어터의 <호두까기인형>이다. 독일작가 호프만의 동화를 원작으로 화려한 의상과 무대, 차이코프스키의 아름다운 음악이 함께 어우러져 크리스마스 시즌 가족과 함께 아름답고 감동적인 무대를 즐길 수 있다. 예매는 10일 오후 2시부터 할 수 있다.

모든 공연은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며, 좌석은 위드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해 일행 간 거리두기 좌석으로 운영된다. 

김종률 세종시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공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사전공연을 시작으로 세종예술의전당이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세종시 대표 공연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 3월 개관할 세종예술의전당은 지상5층, 지하1층 규모로 1,062석의 좌석과 국내 최고 수준의 무대, 음향, 조명 시설을 갖춘 전문 공연장이다. 다양한 기획공연이 연중 펼쳐져 세종시민이 풍요로운 공연생활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