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일요일, 포항·울산 비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토요일인 25일은 전국이 구름 많은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 등에는 낮까지 비가 내리겠다.

25일 토요일 날씨/사진=기상청날씨누리
25일 토요일 날씨/사진=기상청날씨누리

이날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 5∼30㎜, 경남권 동해안과 제주도는 5㎜ 안팎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동해 먼바다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동해안과 제주도 해안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겠다.

주요기사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3.5m, 서해 0.5∼2.0m, 남해 1.0∼3.5m로 예상된다.

26일 일요일 날씨/사진=기상청날씨누리
26일 일요일 날씨/사진=기상청날씨누리

아침 최저기온은 16∼20도, 낮 최고기온은 23∼27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한편, 비교적 평화로운 한반도의 날씨와는 달리 어제 남쪽 바다에서는 2개의 태풍이 잇따라서 발생했다.

먼저 어제 오후 3시경에 베트남 다낭 남동쪽 해상에서 제15호 태풍 뎬무가 발달했고 짧은 이동 경로를 거쳐서 새벽3시 무렵에 베트남 다낭 남서쪽 부근에 육상했다. 

제16호 태풍 민들레는 괌 서쪽 바다에서 발달해 다음 주 초면 매우 강한 세력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까지 올라오겠다.

현재 경로가 우리나라와 일본 사이를 향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태풍의 위치가 멀고 또 경로의 변동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우리나라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볼 전망이다. 

 


관련기사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