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시대 예술가들의 대화의 장
현대무용가 예효승-경기소리꾼 이희문 만남으로 포문 열어

[문화뉴스 박재영 기자]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이 현대무용 관객 개발을 위한 프로그램 '춤추는 강의실'을 오는 9월 24일부터 오는 11월까지 선보인다.

'춤추는 강의실'은 지난 2017년부터 현대무용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알찬 강의를 선보여 온 국립현대무용단의 대표 렉처 프로그램이다. 2021년 '춤추는 강의실'은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로 공간을 옮겨, 현대무용가와 다른 장르의 창작자가 만나 경계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대화를 나누는 시간으로 펼쳐진다.

오는 9월 24일 시작되는 '춤추는 강의실' 첫 주인공은 현대무용가 예효승과 경기소리꾼 이희문이다. BluePoet D.T의 대표이자 벨기에 무용단 레 발레 세드라베(les ballets C de la B)의 단원인 예효승은 신체의 고유함을 바탕으로 감각적인 움직임을 선보이는 안무가로 활약하며 'Voice of Acts', '오피움' 등의 작품을 선보여 왔다.

경기소리꾼 이희문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로, 경기민요라는 기반을 바탕으로 전통예술의 동시대성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을 거쳐 자신만의 영역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티스트다. '깊은사랑', '한국남자' 등을 통해 전통과 현대의 경계를 허무는 자유로운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작업에서는 각자의 고유한 독창성을 지닌 예효승과 이희문의 만남과 각자의 예술세계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두 사람의 절친한 관계와, 서로의 작업에 영향을 주고받은 이야기를 자료와 함께 만나보는 시간이다. 총 3회 펼쳐지는 2021년 '춤추는 강의실'은 오는 10월 19일 현대무용가 차진엽과 건축가 이병엽, 오는 11월 23일 현대무용가 김설진과 사진작가 박귀섭의 프로그램으로 이어진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24일부터 커뮤니티하우스 마실 라이브홀에서 진행되며, 전석 2만원에 판매 된다. 예매는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할 수 있다. 

주요기사


 
박재영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