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삿대질 난무! 이 두 사람 심상치 않다?!”

‘원 더 우먼’ 이하늬와 이원근이 서로를 한심한 눈빛으로 쳐다보며 심상치 않은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는 ‘삿대질 투 샷’ 현장이 공개됐다.

‘펜트하우스3’ 후속으로 오는 9월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2년 6개월 만에 드라마로 컴백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하늬는 불량지수 100% 싸가지 성질머리의 스폰서 비리 검사 조연주 역과 재벌가 출신이지만 혼외자로 밝혀져 악랄한 구박 속에 사는 한주그룹 며느리 강미나 역으로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한다.

지난 1월 군 제대 후 ‘원 더 우먼’으로 오랜만에 복귀에 나선 이원근은 극중 조연주(이하늬)의 사법연수원 동기이자 현재 서평지청 검사 안유준 역으로 분한다.

사진=SBS ‘원 더 우먼’ 제공
사진=SBS ‘원 더 우먼’ 제공

이하늬와 이원근은 서로의 일거수일투족을 속속 아는 찰떡 검사콤비로 티키타카 케미를 그려낼 전망이다.

이하늬와 이원근이 눈에 불을 켜고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삿대질 투 샷’현장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조연주와 안유준이 잠복 수사를 위해 조연주 집에서 머리를 맞댄 장면이다. 두 사람 사이에 한창 설전이 오가는 가운데, 조연주가 마침내 분노의 눈빛을 쏘아붙이면서 소파에 편안히 앉아있는 안유준을 손가락으로 콕 집는다.

이에 안유준이 놀란 토끼 눈을 한 채 미간을 살짝 찌푸리고 있다. 과연 현 중앙지검 스폰서 비리 검사계의 에이스 조연주가 자신의 특급 조력자 안유준과 어떠한 일을 도모하고 있는지, 무엇 때문에 부딪히게 된 것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펜트하우스3’ 후속으로 오는 9월 1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