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무용단체, 시민심사위원 참가 신청, 역대 최고!
탄소중립에 앞장서는 환경친화적 무용축제로 거듭나
12월 10일 아르코예술극장에서 결선

사진=한국무용협회 제공
사진=한국무용협회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사단법인 한국무용협회(이사장 : 조남규 상명대학교 교수)가 주최하고, 대한민국무용대상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2021 대한민국무용대상' 본선이 9월 10일(금)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개최된다. 

8월 21일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급격한 재확산 여파로 일정과 장소를 변경하여 개최하게 되었으며, 무관객 생중계로 진행한다. 

올해 예선 참가 신청 무용 단체 수와 시민심사위원 신청자 수가 지난해에 대비하여 약 2배 증가했으며, 본선에는 예술적 완성도가 높은 작품을 출품한 총 12 단체가 진출하여 치열한 경연을 펼치게 된다. 본선 무대에서 최종 선정된 두 단체는 12월 10일 오후 7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결선을 펼치게 된다. 

주요기사

대한민국무용대상은 예술성과 대중성의 교점을 확대하기 위해 시민심사위원제를 적용한다. 심사는 전문심사위원 7인과 시민심사위원 10인으로 구성했으며, 전문심사위원의 점수가 80%, 시민심사위원의 점수가 20% 반영된다. 심사의 투명성을 위해 전자집계시스템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점수가 공개되는 ‘공개형 경연 프로세스’로 진행한다. 

올해 ‘2021 대한민국무용대상’은 ‘2050 탄소중립’에 동참한다. 꽃다발 대신 화분으로 대체해 꽃다발이 없는 시상식 문화로 구축했다. 지면으로 진행했던 계약서, 관람객 설문조사, 문진표 작성 등도 인터넷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구글, 모두싸인, QR코드 등)을 이용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인적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대면 만남은 화상 공간(줌 Zoom)을 이용하여 진행함으로써 코로나19 대응과 동시에 탄소 중립 추진 전략으로 운영을 할 것이다.
 
본선에 진출한 총 12개 단체는 한국전통무용 1개 단체, 한국창작무용 6개 단체, 현대무용 4개 단체, 창작 발레 1개 단체다. 12월 결선에 진출하게 되는 2개의 단체는 작품 러닝타임을 10분에서 30분으로 확장하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대통령상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의 향방을 가리게 된다. 

 


관련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