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단원의 안무를 만날 수 있는 무대
최종 라인업에 오른 8개 작품

사진=국립발레단 제공
사진=국립발레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발레단의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 ‘KNB Movement Series 6’가 8월 28일부터 29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최된다. 

‘KNB 무브먼트 시리즈’는 2014년 취임한 강수진 감독이 2015년부터 시작한 무대다. 타 예술장르에 비해 무용수는 은퇴가 빠른 편이다. 강수진 감독은 단원들의 안무력과 기회를 열어 주기 위해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10회의 ‘KNB 무브먼트 시리즈’ 공연이 올랐고, 19명의 단원들이 참여해 35개의 작품을 발표했다. 

2015년 ‘KNB 무브먼트 시리즈’ 첫 무대에서 발표한 단원 강효형의 <요동치다>는 2016년 독일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Next Generation’에 초청되었고, 2017년 무용계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Benois de la Danse)’의 안무가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면서 세계적 안무가로 이름을 알릴 수 있는 영광의 기회를 가졌다. 

주요기사

송정빈은 <흉터>, <잔향>, <포모나와 베르툼누스>, <Amadeus Concerto>를 선보이며 ‘KNB 무브먼트 시리즈’ 를 통해 성장할 수 있었다. 

또한 이영철은 <빈집>, <3.5>, <미운오리새끼>, <오만과 편견>, <계절 ; 봄> 등 매년 새로운 작품을 발표하며 안무가로 활발히 활동해 오고 있다. 

올해 ‘KNB 무브먼트 시리즈’에는 박슬기 <Imagine>, 강효형 <Mannequin’s story>, 배민순 <HERO>,  박나리 <Shining Star>, 김나연 <틈으로 스며들다>, 신승원 < 아르모니아>, 김경림 <Dear>, 이영철 <죽음과 소녀>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예매는 예술의전당,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관련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