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선의 미니멀한 무대미술과 라예송의 감각적인 음악 선보여
무대⸱의상⸱음악 등에 음양오행의 상징성 담아
9월 2일(목)부터 5(일)일까지 달오름극장

2021 다섯 오 포스터/사진=국립무용단 제공
2021 다섯 오 포스터/사진=국립무용단 제공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손인영)은 신작 ‘다섯 오’를 오는 9월 2일(목)부터 5(일)일까지 달오름극장에서 초연한다.

국립무용단 예술감독 손인영의 첫 안무작으로, 현재의 환경문제를 바라보는 안무가의 시선을 동양의 음양오행(陰陽五行)과 접목해 풀어낸다. 

2021 다섯 오 콘셉트 사진/사진=국립무용단 제공
2021 다섯 오 콘셉트 사진/사진=국립무용단 제공

국립무용단 신작 ‘다섯 오’ 안무를 맡은 손인영 예술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한국무용의 순환적인 호흡과 낮은 무게중심의 원리를 뿌리에 두고 현대무용의 움직임을 결합해 ‘현대적 한국무용’을 선보일 예정이다.

손 감독은 “지금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덮친 것은 자연의 순리를 거스르는 인간의 삶이 초래한 결과라고 생각해 이 같은 상황을 춤으로 풀어냈다”라며 “사회 문제를 작품에 담아 화두를 던지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2021 다섯 오 콘셉트 사진/사진=국립무용단 제공
2021 다섯 오 콘셉트 사진/사진=국립무용단 제공

총 3막으로 구성된 ‘다섯 오’는 동양의 전통사상인 음양오행을 바탕으로 만물에 내재한 질서와 순환하는 삶의 진리를 이야기한다. 작품은 ‘환경이 파괴된 현재–음양오행의 에너지-공존에 대한 깨달음’의 흐름으로 전개된다.

무대·의상·영상디자인은 여러 작품을 통해 증명한 정민선이 맡아 반사가 잘 되는 댄스플로어와 반복적인 움직임을 가진 조형물로 신비로운 공간을 연출할 예정이다.

독자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하며 주목받은 라예송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음양오행의 상징성을 담은 음악을 새롭게 작곡해 작품에 생동감을 더한다.

 


관련기사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