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일 작가의 개인전 ‘홍티’ 개최

[문화뉴스 백현우 기자] 시간 속으로 사라져가는 바닷가 작은 마을의 기록을 통해 삶과 죽음의 순환성을 표현한 사진전이 눈길을 끈다.

오는 5월 12일부터 18일까지 부산교육대학교 한새뮤지엄 제3전시실 한새갤러리에서 시간 속으로 사라져가는 홍티 마을을 기록한 박정일 작가의 개인전 ‘홍티’가 열린다.

부산에 위치한 홍티 마을은 개발에 밀려 마을이 점점 사라져 가고 있다.(사진=박정일 작가 제공)
부산에 위치한 홍티 마을은 개발에 밀려 마을이 점점 사라져 가고 있다.(사진=박정일 작가 제공)

작가는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들을 통해서 “시간 속으로 사라지는 홍티 마을을 기록하고, 하나의 연결된 선상에 놓인 삶과 죽음의 순환성을 사진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마을주민의 대부분이 떠나버린 사각프레임속의 기호와 상징들은 시각적인 무의식을 지시하고, 이를 통해서 작품을 바라보는 감상자는 장막으로서의 그림자를 걷어내길 원한다.

또 사라지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 보다 순환으로서의 영원함을 인식하며 '변하지 않음'이라는 것에 집착하지 않기를 자가는 바라고 있다.

주요기사

부산에 위치한 홍티 마을은 무지개 언덕과 함께 낙동강이 유입되는 하구와 연결된 포구 마을이다. 지금은 마을의 서쪽 해안에 무지개 공단이 조성되었고, 해안은 좁은 수로의 형태로만 남아 소형 선박들이 정박하고 있다.

공단의 조성으로 산기슭의 일부를 제외하고는 아름다운 마을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포구의 기능도 거의 상실되었다. 하구 둑 건설 이후 약해진 조류 탓으로 어자원은 크게 줄어들었고, 대신 공단의 기계소리와 외국인 노동자들의 일터로 바뀌어버린 지도상의 어디에도 없는 마을이 되었다.

사진=박정일 작가 제공
사진=박정일 작가 제공

전시 소개글을 통해 작가는 "도시의 과도한 개발과 변화가 불가피한 현실이라면 이러한 과정 속에서 지역 주민과 환경의 훼손을 최소화하여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의 모색도 우리의 과제이다. 더군다나 항구와 물의 도시 부산을 무조건 도시의 속성으로만 몰아가며 파괴와 해체의 역사로만 기록하고 보아야 할 것인가는 좀 더 깊은 고민이 필요하 다"고 지적했다.   

 

작가 소개

박정일작가는 경북대학교 대학원에서 응집물질물리학이론으로 박사를 하고, 시간과 공간 속에서 끓임 없이 순환하는 자연과 사회현상에 관심을 가지고 다수의 국제전에 참가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흑백사진연구회의 ‘Look into Daegu’기획전에 매년 함께하고 있으며, 2016년 전국문화사진에서 대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현대사진영상학회 정회원으로서 국제전에 매년 참여하고 있다. 


관련기사

 
백현우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