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제주‧강원 등에서 거주하며 지역기업에서 일경험 쌓을 서울청년 180명 모집
9개월간 직무경험 및 사회공헌활동…월급여(220만원), 장기근무 수당 최대 90만원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문화뉴스 이홍주 기자] 서울시는 전국 11개 시도 98개 지역기업에서 근무할 서울청년 180명을 3월 25일(목)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최종적으로 선발된 청년(서울거주, 만19~39세 이하)들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의 지역기업에서 4월부터 12월까지 약 9개월 간 근무하게 된다.

청년의 지역기업 근로활동을 지원하는 '2021년 도시청년 지역상생 일자리사업'은 서울의 청년들이 지역에 직접 거주하며, 지역기업에서 직무 경력을 쌓고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시범사업으로 출발한 이 사업은 경북 5개 지역에 소재한 19개 기업에서 45명의 청년이 활동했다. 2020년에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으로 규모를 확대하여 경북, 부산, 강원, 제주를 포함한 13개 지역에 있는 153개 기업에서 266명의 서울청년이 활동하였다. 2020년 만족도 조사 결과 청년 73%, 기업 82%, 사회공헌기관 92% 이상이 사업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올해에는 전국 11개 시도 소재 98개 기업에서 채용을 진행한다.

올해부터는 월 220만원(세전)의 급여뿐만 아니라 청년들의 성공적인 지역안착을 위해 장기근무수당을 최대 90만원까지 지원하며, 기업과 청년 상호 동의 시 유급 사전체험기간(5일)도 별도로 운영한다.

주요기사

참여자로 선발된 청년들은 지역에서 근로활동(월128시간)과 사회공헌활동(월32시간)을 병행하게 된다. 또한, 서울시는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들의 역량 향상과 지역 안착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회공헌활동은 지역아동센터·아동 복지기관·노인돌봄센터 등의 기관에서 활동하거나, 지역 자원봉사활동·마을활동 등 지역네트워크를 활용한 사회활동을 통해서도 할 수 있다.

모집기간은 3월 25일(목) 오전 11시부터 4월 7일(수) 18시까지이며, 만 19~39세 청년으로서 ① 2020. 12. 25.(금)부터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② 2021. 3. 25.(목) 기준 서울 소재 기업·대학(원)에 다니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기업정보와 자세한 지원자격은 '사람인 지역상생 참여기업 공동채용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청년들의 취업난은 가속화되고 있는 반면, 지방은 인구 유출이 심각해 청년 인력이 매우 귀한 상황"이라며 "도시청년 지역상생 일자리사업이 서울 청년에게는 직무 경력을 쌓을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에는 젊은 청년들의 유입으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서울과 지역이 균형 발전하는 상생모델로 자리 잡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홍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