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개방에 앞서 스마트 주차장으로 로봇 실증 담당
박진규 산업차관 "민간의 디지털 전환, 체계적으로 지원"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문화뉴스 김종민 기자] 스마트 주차장에서 인공지능(AI)과 로봇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주차 로봇'에 대한 검증이 시작된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천시 계남고가 인근에서 스마트 주차장이 개소했다. 이 주차장은 마로로봇테크가 지난해 10월 실증 특례를 받은 스마트 주차 로봇 실증을 위해 건설됐다.

스마트 주차 로봇은 스스로 차량을 지정된 장소에 주차한다. 팔레트 위에 차량을 두면, 로봇이 팔레트 아래로 진입해 바닥 면의 QR코드를 따라 이동한 뒤 정해진 곳에 최종 주차하는 방식이다.

주차 로봇을 이용하면 사람의 손을 쓰지 않아 보다 정밀한 주차가 가능하고, 주차면적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예측치에 따르면 동일한 주차면적에서 주차 가능 대수가 3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다만 앞선 기술에 비해 제도나 법적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다. 스마트 주차 로봇은 현행 '주차장법'상 기계식주차장치에 해당하지만 안전 기준과 규격이 없어  안전성 심사 및 인증이 제한된다. 이에 정부는 주차 로봇 서비스의 효과를 검증하고, 안전기준 신설을 위한 데이터를 수집을 목적으로 실증 특례를 부여했다.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 승인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펀드를 구축하고, 실증 특례 승인기업이 우대금리-보증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마로로봇테크는 우선 부천 원미 경찰서 직원 차량을 대상으로 주차로봇을 도입하고, 향후 시민들에게 스마트 주차장을 개방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부평 먹거리 타운 인근으로 실증구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개소식에 참석한 박진규 산업부 산업차관은 "스마트 주차 로봇은 디지털 전환과 규제 샌드박스(규제유예)가 만나 혁신을 창출한 결실"이라며 "앞으로 결성될 '디지털 전환 연대'를 통해 과제를 발굴, 관련 규제 역시 규제 샌드박스와 연계해 신속히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와 함께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을 조속히 제정해 민간의 디지털 전환 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

주차도 로봇으로? 스마트 주차로봇 전용 '스마트 주차장' 개관

시민 개방에 앞서 스마트 주차장으로 로봇 실증 담당
박진규 산업차관 "민간의 디지털 전환, 체계적으로 지원"


관련기사

 
김종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