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년 대비 채용인원 443명 증가
1회 6월, 2회 10월에 시험 실시

사진=서울특별시 제공

[MHN 문화뉴스 정혜민 기자] 올해 서울시 공무원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채용 선발인원이 3,662명으로 확정되었다. 이는 전년도 3,219명 대비 443명 증가한 수치다.

올해 채용하는 신규 공무원은 ▲공개경쟁 3,122명 ▲경력경쟁으로 540명이다.  모집 분야별로는 ▲행정직군 2,240명 ▲기술직군 1,406명 ▲연구직군 16명이며, 직급별로는 ▲7급 348명 ▲8급 292명 ▲9급 3,006명 ▲연구사 16명이다.

또한, 서울시는 장애인과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직 임용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장애인 183명(전체 5%), 저소득층 282명(9급 공채 10%), 고졸자 52명 등 (기술직군 9급 경채 27%) 법정 의무채용 비율 이상으로 채용한다.

제1회 9급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시험(3,246명)의 응시원서 접수는 3월 2일(화)~5일(금)까지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서 할 수 있다. 필기시험은 올해도 타 시도와 동일한 6월 5일(토)에 실시하고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일은 7월 14일(수)이며, 최종합격자 발표일은 9월 29일(수)이다.

제2회 7급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임용시험(416명)은 6월 중 공고 예정이며, 8월에 응시원서를 접수하고 10월 16일(토)에 필기시험을 실시한다.

이 외 기타 시험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인재개발원) 홈페이지와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올해 서울시 공무원 선발계획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시민들의 복지 및 행정수요 등을 충족시키기 위해 필요한 현장 인력 중심으로 수립했다”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서울시민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는 인재들의 많은 지원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정혜민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