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MHN 문화뉴스 임건탁 기자] 국립현대미술관이 해외 독자들이 한국 근·현대미술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의 영문 번역본 'MMCA Collection 300'을 1월 27일 발간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2019년 개관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미술관이 수집해온 소장품의 수준을 대표하는 300인(팀)의 작품 300점을 수록한 선집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을 출간했다. 선집은 출간 직후부터 주요 온라인 서점에서 미술 부문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독자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영문본 출간은 최근 한국 문화예술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높은 가운데 한국미술의 대표작을 해외 연구자와 독자들에 소개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의를 갖는다. 이번 영문본을 통해 한국 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300인(팀)의 작품을 해외에 소개하고 한국미술이 국제적으로 더욱 알려지고 연구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MMCA Collection 300'은 1910년에서 2000년대까지 10년 단위로 편집하여 한국 근·현대미술의 형성 및 운동에 대한 기술 뿐 아니라, 한국미술의 현대적 상황과 동시대 미술의 쟁점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영문본에는 1910-1950년대 한국미술 용어 24개의 영문 해제를 부록으로 수록하여 영문 표기와 설명이 부족했던 당시 용어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선집에 수록된 소장품들은 현재 서울관, 과천관에서 각각 진행 중인 소장품 상설전 'MMCA 소장품 하이라이트 2020+', '시대를 보는 눈: 한국근현대미술'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한국미술사의 균형 잡힌 정립을 위해 '한국미술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미술 콘텐츠 개발 및 국제화 활성화를 중요 과제로 삼고 있다. 앞으로도 이러한 출판물 발간을 통해 미술관의 연구 성과가 선순환될 수 있도록 전시, 수집, 교육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의 영문본 MMCA Collection 300은 한국미술을 알고 싶어 하는 해외 독자들의 갈증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영문판 출간을 시작으로 미술관 소장품을 통한 한국 근‧현대미술 국제화 작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MMCA Collection 300'은 국립현대미술관 온라인숍 '미술가게'(mmcashop.co.kr)를 통해 미주, 유럽, 아시아 등 해외에서도 온라인으로 구매하여 배송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임건탁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