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 위해 협상 나섰지만...세부 사항으로 결렬
총파업시 물류 대란 우려 있어...국토부 측은 큰 영향 없을 것으로 분석

사진=CJ대한통운 제공

[MHN 문화뉴스 김종민 기자] 정부와 택배사, 택배사 노조가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차 면담하는 과정에서 '분류 작업' 세부 사항을 두고 대립하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두고 택배 노동자의 총파업으로 인한 물류 대란 우려가 커진 가운데 20일 국토부는 노사합의를 위해 조율에 나섰다. 정부에 따르면 그동안 주요 쟁점이었던 분류작업에 대해 '분류 작업을 택배기사에게 전가하지 않는다'는 기본 원칙이 큰 틀에서 노사간 합의에 이르렀지만, 세부 내용을 두고서는 여전히 입장 대립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분류는 택배기사들이 배송 전 배송할 물건을 차량에 싣는 작업으로, 그간 기사들에게 과중한 업무 부담을 지우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지금까지 택배사들은 분류작업을 택배기사의 업무 범위로 간주하고 이를 택배기사에 맡겼지만, 노조는 배송 전 단계인 분류업무는 택배 사업자의 소관이라고 주장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논의를 통해 기본적으로 택배사들이 택배기사들에게 분류 작업을 전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며 "다만 분류작업을 택배사나 영업점이 맡는다고 하면, 새로운 원칙을 현장에 적용할 시점이라든지 구체적인 방법이라든지 여러 가지 논의할 사안들이 뒤따른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택배 노사와 국토부, 고용노동부 등은 전날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를 열어 근로환경 개선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문의 세부 내용을 두고 택배사들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택배노조는 이날부터 이틀간 총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가 찬성으로 기울면 이달 27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주요기사

택배노조 쟁의행위 찬반 투표소

국토부 관계자는 "택배사들과 합의문 세부 내용과 관련한 문안을 조율 중"이라며 "문안 조율 작업이 끝나면 또 다른 이해 당사자인 노조와의 조율 작업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명절을 앞두고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가 발생하는 '물류 대란' 우려에 대해서 국토부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 내다봤다. 택배노조 조합원 약 4천500명 가운데 2천500명은 우체국 택배 소속 조합원이며, 나머지 일반 택배사 소속은 2천 명으로 알려졌다. 우체국 택배를 제외한 전체 일반 택배기사 수는 약 5만4천 명이고 이 중 노조 조합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얼마 되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다만 명절을 앞두고 택배 물량이 급증하는 시기에 문제가 생기지 않다록 가능한 이른 시일 안에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국토부는 전했다.

----

'과로사 방지' 택배기사 분류 작업 않도록...설 앞두고 노조 총파업 하나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 위해 협상 나섰지만...세부 사항으로 결렬
총파업시 물류 대란 우려 있어...국토부 측은 큰 영향 없을 것으로 분석


관련기사

 
김종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