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자랑스러운 인사혁신처인 선정, 특별승진 등 파격 특전 부여

사진 = 인사혁신처 제공

[MHN 문화뉴스 임건탁 기자] 인사혁신처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케이(K)-시험방역 선봉에 서서 안전한 채용시험을 이끈 공무원 등이 파격적 인사상 특전을 주었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20년 자랑스러운 인사혁신처인 9명을 선정하고 특별승진 등 포상을 수여한다고 7일 밝혔다.

수상자는 지난해 분기별로 선정된 인사처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대상으로 적극행정추진위원회 심사와 국민참여정책단 심사, 직원투표, 공적심사위원회 등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선정 등급에 따라 특별승진, 특별승급, 성과급 최고등급 부여 등 본인이 원하는 인사상 특전이 부여된다.

인사처인 9명 중 최고등급인 ‘혁신인’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케이(K)-시험 표준방역시스템을 구축, 대규모 공채시험을 성공적으로 치른 공개채용1과 최재혁 사무관이 선정돼 특별승진이 부여된다.

최 사무관은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수험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철저한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7급 및 9급 필기시험, 면접시험 등을 안전하게 운영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이사항자 사전 관리, 시험장소·일수 확대, 예비시험실·화상면접실 운영 등을 추진한 결과 약 16만 명이 응시한 7·9급 시험에서 단 한 건의 코로나19 확산 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

그 다음 등급인 ‘창조인’에는 윤리정책과 정선옥 주무관과 공개채용2과 이호영 사무관이 선정돼 각각 특별승급, 성과급 최고등급이 부여된다.

정선옥 주무관은 비상장주식 평가액을 자동으로 계산할 수 있도록 공직윤리시스템을 개편하고, 205개 금융기관과 협업해 은행과 증권회사 구분 없이 금융거래잔액 통보서식을 통합하는 등 공직자 재산신고의 정확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이호영 사무관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치러진 시험인 5급 공채 1차시험(9,638명 응시)에서 철저한 방역대책 및 시험장 안전대책으로 감염사례 없이 성공적으로 시험을 집행했다.

또한 ‘도전인’에는 공직사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복무관리를 추진한 박정아 주무관, 외국어 및 한국사 능력검정시험의 인정기간을 5년으로 연장한 김상완 사무관 등 6명이 선정됐다.

‘도전인’에 선정된 수상자에게는 성과급 최고등급이 부여된다.

황서종 인사처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케이(K)-시험방역 구축 등 직원들의 적극행정이 위기대응에 큰 역할을 했다”면서, “올해에도 국민들께 힘이 되는 적극행정을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책임감과 자긍심을 갖고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 = 인사혁신처 제공

 

주요기사

관련기사

 
임건탁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