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해수욕장 10일부터 개장
‘코로나19 대응’ 전국 최초 안심 해수욕장 15개소 예약제

출처=전라남도청
해양수산부 '바다여행' 해수욕장 사전예약 메인 화면 이미지

[문화뉴스 MHN 배상현 기자] 전남지역 53개 해수욕장이 10일부터 순차적인 개장에 들어간다.

그러나 모든 해수욕장을 아무때나 들어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안심 해수욕장 예약제를 도내 주요 15개 해수욕장에 도입했다.

전남 안심 예약제 해수욕장 15개소는 목포 외달도를 비롯 여수 웅천, 고흥 풍류, 장흥 수문, 해남 송호, 함평 돌머리, 영광 가마미송이도, 완도 신지명사십리, 진도 가계금갑, 신안 대광백길짱뚱어 해수욕장 등이다.

해수욕장 예약제는 이용자가 해양수산부 ‘바다여행’ 및 도, 시군 누리집 등을 통해 이용을 원한 해수욕장과 날짜, 시간대를 미리 지정하는 시스템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운영 중이며, 수용 가능한 인원 범위 내에서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예약자는 예약된 날짜에 주출입구에서 발열 체크 후 손목 밴드를 착용하고 지정된 구역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주변 민박, 카페, 식당 등 상가 이용객에 대해서도 영업주, 번영회와 협조해 발열체크 후 손목밴드 착용자에 한해 입장토록 유도하고, 콘도 등 대형숙박 업소는 등록부 작성 등을 통해 이용객을 관리토록 할 방침이다.

이밖에 예약제를 적용하지 않는 38개소 해수욕장에 대해서도 발열체크, 손목밴드 착용 등 예약제에 준하는 체계로 운영된다.

위광환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수욕장 예약제는 일부 해수욕장으로 집중될 수 있는 이용객들을 분산시킬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안심 예약제 운영과 방역관리 등에 최선을 다해 이용객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청정 전남 해수욕장을 조성운영토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코로나19가 비수도권 지역으로 확산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과 같은 기존 방역수칙의 중요성이 전국적으로 다시 강조되고 있다. 

 

.....

올 여름 전라남도 해수욕장 이것만 알고 가세요

전라남도, 해수욕장 10일부터 개장
‘코로나19 대응’ 전국 최초 안심 해수욕장 15개소 예약제

주요기사


 
배상현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