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우려됨에 따라 방역상황 점검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 운영, 연락처 투입함 운영 등 방역 대책 논의

해운대 해수욕장 / 출처 : 해운대 관광시설관리사업소

[문화뉴스 MHN 윤다연 기자]  부산시가 오는 7월 부산지역 해수욕장의 본격 개장을 앞두고 17일 오후 4시 30분,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시 관련 부서, 구․군 및 관계 기관 등이 함께 ‘2020 해수욕장 운영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보고회는 해수욕장의 피서철 행락객 운집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각 해수욕장 관리청의 방역상황을 점검하는 데 중점을 둔다. 그 외에도 안전․교통․치안 대책, 화장실·세족장·샤워장 등 각종 시설 개선 정비, 숙박․음식 및 파라솔․ 튜브와 같은 요금 관리 대책 등을 살펴보고 해수욕장 개장․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는 자리다.

또한, 부산시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11일 부산에서 개최된 해수부 주최 해수욕장 관계관 회의 결과 및 관련 지침을 반영하여 해수욕장별 특성에 맞는 방역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각 해수욕장에서는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 운영 ▲2m 간격 파라솔 설치 ▲개장식 등 해변에서의 행사 자제 ▲해변에서의 거리두기 집중 계도 기간 운영 및 상시 홍보, ▲시설물 방역 강화 ▲연락처 투입함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특히 해운대 해수욕장에서는 ▲파라솔 현장 예약제 ▲해수욕장 전자결제시스템 등을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1일 전국에서 가장 먼저 개장한 해운대 해수욕장은 이미 위와 같은 방침으로 운영 중이다. 해수욕장은 백사장 앞 바다 300m 구간만 개방하고 파라솔 대여는 7월부터 가능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올해는 해수욕장 운영을 코로나19 대응에 주안점을 두고 운영하겠으며, 이 밖에도 안전과 교통, 치안에도 문제가 없도록 세심하게 준비하겠다“라며, “특히 코로나19와 관련 현재 나온 대책 외에도 해수부의 추가 지침이나 코로나 확산 추세 등을 종합하여 빈틈없이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의 해운대·송정 해수욕장은 6월 1일 ~ 8월 31일, 송도, 광안리, 다대포, 일광, 임랑 해수욕장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운영한다.

-

부산시, 6월부터 해수욕장 개장... 17일 해수욕장 운영보고회 개최

코로나19 확산 우려됨에 따라 방역상황 점검

해수욕장 코로나19 대응반 운영, 연락처 투입함 운영 등 방역 대책 논의

주요기사


 
윤다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