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체로 맑지만, 기온 크게 낮아질 것
쌀쌀한 날씨 탓에 단풍 절정기 접어들어

출처: 기상청 홈페이지, 토요일 오전 날씨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10월 마지막 주말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25일 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주말 아침부터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부 내륙지역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께부터 한반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고 바람도 차차 강해져 추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주말 비나 눈 소식은 없다. 그러나 오전까지 동해안에는 오늘부터 내리던 비가 조금 내릴 수 있다. 

밤사이 북서쪽에서 상층 온도가 영하 20도에 달하는 찬 공기가 밀려오며 기온이 갑자기 크게 낮아진다. 그동안 예년보다 포근했던 날씨가 이어졌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느끼는 추위는 더 심하겠다.

이에 따라 26일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일 아침보다 평균적으로 5∼8도 낮을 전망이다. 특히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에서는 26일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고 일요일인 27일은 영하를 기록하는 곳도 있어 서리가 내리고 물이 얼겠다. 27일 아침 기온이 영하로 예보된 곳은 강원 평창군 대관령(-3도), 충북 제천(-1도), 경북 봉화(-2도) 등이다.

주말 서울의 예상 기온은 26일 아침 6도·낮 15도, 27일 아침 6도·낮 17도로 10도 내외의 일교차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쌀쌀한 날씨 탓에 단풍 전선은 더 속도를 내고 있다. 강원도 모든 산이 단풍 절정기에 들었고, 북한산에서 내장산, 제주도 한라산까지 전국에서 첫 단풍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다음 주부터는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의 산이 절정기로 접어들 것으로 보여 앞으로 2∼3주 정도가 단풍 최적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기준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좋음’ 수준이다.

-----

전국 대체로 맑지만, 기온 크게 낮아질 것
쌀쌀한 날씨 탓에 단풍 절정기 접어들어

주말 나들이, 가을 여행 괜찮을까?

주요기사


 
신유정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