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구)동숭아트센터에서 예술청 아트프로젝트-텅·빈·곳 15일(토)부터 진행

출처: 서울문화재단, 서울가볼만한곳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은 예술청(구 동숭아트센터)에서 진행하고 있는 ‘예술청 미래상상프로젝트 – 텅·빈·곳’을 누구나 관람할 수 있도록 오는 15일(토)부터 전면 개방한다. 이 프로젝트는 오는 9월 예술청의 본격적인 리모델링에 앞서, 해당 공간을 실제로 사용하게 될 예술가 중심으로 고민해보는 ‘예술청 공론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젝트는 “예술인에게 빈 공간을 건네면 무엇을 할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됐다. 지난 3월 시범 운영을 거치는 동안 예술가들이 건의한 내용에 중점을 두고, 창작이 이루어지는 과정과 다양한 장르 참여예술인들의 교류에 집중했다. ‘지원-심의-선정-정산’의 절차로 이어지는 예술지원사업 양식을 탈피하고자 지난 5월 10일(금) 7시간에 걸쳐 공개발표와 투표를 진행했으며, 프로젝트에 참여할 18팀(개인)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18팀은 음악, 설치미술, 영상, 연극 등 다양한 장르예술가로, ‘예술청 미래 상상 프로젝트 – 텅·빈·곳’을 통해 향후 조성될 예술청의 공간에 대해 다양한 실험과 상상력을 펼친다.

또한 ‘동숭예술살롱’을 통해 시민과 예술가 등 누구나 자유롭게 자신만의 방식으로 (구)동숭아트센터의 과거 기억들, 운영모델, 외부 실패와 성공사례, 운영 컨텐츠 등을 공유하고 있다. 총 10회의 세션 중 현재 7회까지 진행된 <동숭예술살롱>은 마지막 회에서 그동안 논의된 이야기들을 종합해 새로운 예술청 운영모델안을 재단과 공유할 예정이다. 예술청 조성 공론화를 위해 협치 거버넌스로 구성된 ‘예술청 기획단’의 중장기 운영방안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예술가가 직접 운영하고 관리하는 공유오피스 ‘아트테이블’, 프로젝트가 없는 기간 동안 선착순 신청접수를 통해 창작준비, 리서치, 연습 등의 공간을 대여해주는 공간사용 실험개방 등 ‘동숭예술살롱’과 ‘텅·빈·곳’을 통해 예술가들이 제안한 예술청의 운영모델들도 실험하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지난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 ‘예술청 조성 공론화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새로운 모습으로 개관할 예술청의 미래모습에 대한 의미있는 결과들을 수집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히며  “예술가들과 함께 고민하고 만들어 나가는 예술청이, ‘사회적 우정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예술생태계의 씨앗’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출처: 서울문화재단, 서울가볼만한곳

------------------------------------------------------------------------------------------------------

[서울 가볼만한곳] 음악, 설치미술, 영상, 연극 등 장르예술가 18개 팀 참여, 예술가의 상상력으로 동숭 채운다 

서울문화재단, (구)동숭아트센터에서 예술청 아트프로젝트-텅·빈·곳 15일(토)부터 진행



 
김인규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